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6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최종수정 2014.11.02 09:26 기사입력 2014.11.02 09:09

댓글쓰기

애플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애플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아이폰6 구매…'중고폰 선보상 프로그램' 주목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지난달 31일 애플의 아이폰6가 국내에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아이폰6를 구매하기 위해 타 스마트폰 구입을 미뤘던 소비자들은 막상 아이폰6가 나오자 높은 단말기 가격과 낮은 보조금 때문에 구매를 주저하는 모습이다. 아이폰6를 보다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는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단말기 가격을 공개했다. 이통 3사 모두 출고가는 아이폰6 16GB 78만9800원, 64GB 92만4000원, 128GB 105만6000원으로 각각 공시했다. 아이폰6플러스는 16GB 제품이 92만4000원, 64GB 105만6000원, 128GB 118만8000원으로 각각 출고가가 책정됐다.
공시 지원금은 SK텔레콤의 경우 'LTE100' 요금제 기준으로 아이폰6 16GB 모델은 17만원, LTE85 요금제의 지원금은 14만4000원, LTE72 요금제의 지원금은 12만2000원이다. KT는 ‘모두다올레100’ 요금제를 기준으로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지원금은 2년 약정 시 15만~19만원 수준이다.

아이폰6를 가장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으로 최근 이통 3사가 선보인 '중고폰 선보상 프로그램'이 주목받고 있다. 해당 서비스의 이름은 SK텔레콤 '프리클럽', KT는 '스펀지 제로플랜', LG유플러스는 '제로클럽'이다. 중고보상 프로그램은 휴대폰 지원금 외에 고객이 기존에 갖고 있는 중고폰 가격 보상에 추가로 18개월 뒤 휴대폰 반납 조건으로 신규폰의 중고가격을 미리 할인 받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의 '프리클럽'에서는 아이폰6의 중고폰 선보상 금액을 메모리 용량에 상관없이 34만원으로 책정했고, 아이폰6플러스는 35만원으로 결정됐다. KT의 '스펀지 제로 플랜'의 경우 아이폰6 16GB만 선보상 금액은 34만원이며, 이를 제외한 나머지 용량과 아이폰6플러스는 모두 38만원이다. 가장 먼저 중고폰 선보상 프로그램인 '제로클럽'을 선보인 LG유플러스는 9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아이폰6 16GB에 34만원을, 64GB와 128GB에는 각각 36만원과 38만원을 선보상 금액으로 제시했다. 아이폰6플러스 16GB 선보상 금액은 36만원, 64와 128GB는 38만원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