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직 안 끝났어!"…NC 이호준, 추격의 1타점 2루타

최종수정 2014.10.25 18:52 기사입력 2014.10.25 16:23

댓글쓰기

프로야구 NC의 이호준이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팀이 0-4로 뒤진 6회초 무사 1루에서 좌익수 방면 1타점 2루타를 쳤다.[사진=김현민 기자]

프로야구 NC의 이호준이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팀이 0-4로 뒤진 6회초 무사 1루에서 좌익수 방면 1타점 2루타를 쳤다.[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프로야구 NC의 주장 이호준(38)이 추격에 불을 지피는 장타로 팀에 첫 득점을 안겼다.

이호준은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LG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팀이 0-4로 뒤진 6회초 무사 1루 세 번째 타석에서 좌익수 방면 1타점 2루타를 쳤다.

볼카운트 2B-1S에서 LG 두 번째 투수 신정락(27)의 4구째를 놓치지 않고 잡아당겼다. 타구가 담장까지 흐르는 사이 1루에 있던 에릭 테임즈(28)가 홈에 들어와 이날 경기 첫 득점을 올렸다.

앞서 이호준은 4회초 1사 뒤 두 번째 타석에서도 왼쪽 담장을 직접 맞히는 2루타를 기록하는 등 3타수 2안타 1타점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한편 경기는 6회초 NC의 공격이 진행 중인 현재 LG가 4-1로 석 점을 앞서고 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