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지자체장들 사회적경제로 뭉친 까닭은?

최종수정 2014.10.16 15:17 기사입력 2014.10.16 15:17

댓글쓰기

17일 오후 3시 국회 사랑재에서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2기 출범식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사회적경제로 연대하고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전국 40여 개 광역·기초단체장들이 소속 정당을 초월해 결성한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가 17일 오후 3시 국회 사랑재에서 제2기 출범식을 갖는다.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는 2012년부터 지방자치단체의 장들이 모여 협력과 연대로 사회적경제를 활성시키기 위해 조직한 협의체로 지난해 3월20일 서울 남산 안중근의사 기념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전국 40여개 광역·기초단체가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가입단체(38) : (강원)삼척시, 속초시 (서울)서대문구, 성북구, 도봉구, 노원구, 은평구, 강서구, 금천구, 강동구, 성동구, 동작구, 양천구 (인천)남구, 남동구, 부평구, (광주)서구, 광산구, (대전)서구, 유성구, (울산)동구, (경기)가평군, 수원시, 성남시, 부천시, 광명시, 오산시, 시흥시, 화성시, 김포시, (충남)아산시, 논산시, 서천군, 당진시, (전남) 담양군, 여수시, 해남군, (전북)완주군

◆임원진 :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박우섭 인천 남구청장, 김윤식 경기 시흥시장,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허태정 대전 유성구청장, 복기왕 충남 아산시장,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 등
◆고문(6) :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안희정 충청남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전국 40여 개 광역·기초단체장들이 소속 정당을 초월해 사회적경제로 연대하고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결성한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가 10월 17일(금) 오후 3시 국회 사랑재에서 제 2기 출범식을 갖는다. 사진은 제1기 출범식

전국 40여 개 광역·기초단체장들이 소속 정당을 초월해 사회적경제로 연대하고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결성한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가 10월 17일(금) 오후 3시 국회 사랑재에서 제 2기 출범식을 갖는다. 사진은 제1기 출범식

썝蹂몃낫湲 븘씠肄

회원 자치단체 간 사회적경제 우수 정책사례 공유, 지역의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판매 촉진을 위한 서비스 제공, 사회적경제 활성화 전략에 필요한 정책연구 등을 통해 이 분야에 대한 이슈를 이끌어 왔으며 ‘사회적경제 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을 위한 특별법’ 등 사회적경제의 근간이 되는 관련 법률의 발의도 주도해왔다.

또 ▲사회적경제 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을 위한 특별법(신계륜의원, 2013년12월) ▲사회적경제기본법 발의(새누리당 사회적경제특별위원회, 2014년4월) ▲공공기관의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기본법(문재인의원, 2014년6월) 등

▲새정치민주연합 사회적경제기본법 발의 준바중(새정연 사회적경제정책협의회)
사회적경제가 여와 야, 보수와 진보, 행정과 민간 등 부문과 영역의 경계를 넘어 상생과 공존의 방식으로 인식되고, 사회적경제 분야의 발전에 근간이 될 ‘사회적 경제 기본법’의 제정을 추진하고 마무리 단계까지 이끌어낸 결실도 맺었다.

사회적경제 분야 뿐 아니라 사회 전반의 운영원리로서 환경, 인권, 안전, 윤리적 생산과 소비 등 사회적 가치의 중요성이 부각시킨 것도 주요 성과 중 하나다.

공동체에 바탕을 둔 지역중심의 풀뿌리 경제활동을 전개하는 데 지역주민, 지방의회 그리고 지방정부가 합심해서 목표를 정하고 함께 실천해야 할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 된 것이다.

민선 5기를 지나며 이런 활동을 지지하고 동참하려는 자치단체 회원이 늘어나 24개 단체 회원으로 시작한 협의체는 2014년10월 현재 38개 기초자치단체와 6개 광역자치단체(고문)의 협의체로 성장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대다수가 패자가 될 수밖에 없는 자본주의의 한계를 인식한 많은 이들이 사회적 약자를 보듬고 나눔에서 기쁨을 얻는 사회적경제에 눈을 돌리고 있는 만큼 참여 단체 회원이 지속적으로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출범식에 앞서 진행될 정기총회에서는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이 회장으로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로컬 푸드 운동, 풀뿌리 금융으로서의 사회적 금융, 지역자산 기반의 도시재생 등 지방정부가 이룬 성공사례를 디딤돌로 활력을 잃어가고 있는 지역경제의 생태계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해법을 함께 찾아보려고 한다”며 “사회적경제가 대안으로서 가능성을 인정받는 수준이 아니라 일반주민들이 연대의 효과를 생활 속에서 실질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여러 주체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신계륜, 윤호중, 김성주 의원(새정치민주연합) 이이재 의원(새누리), 박원석 의원(정의당) 등이 소속 정당과 이념을 초월해 사회적경제로 연대하고 협력하는 의지를 함께 할 예정이다.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2기는 ▲ 스타 사회적경제 기업의 발굴·육성 ▲ 일상에서 만나는 사회적경제를 위한 관련 법률과 조례 제정 및 행정조직의 개편, 민간참여 확대 ▲ 사회적 가치의 실현을 위한 솔선수범 등 3대 약속과 이를 실현할 7대 과제를 정하고 협력의 거버넌스를 구축해 우리나라 사회적경제의 좌표를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