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금감원 부원장 "재제심위원 대다수, '임영록 경징계' 표명"

최종수정 2014.10.16 11:42 기사입력 2014.10.16 1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최종구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16일 임영록 전 KB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징계와 관련, "제재심 대다수 위원들이 경징계를 표명해 그 결정에 수긍했다"고 말했다.

최 부원장은 이날 국회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이 "임영록 전 회장에 대한 제재심 회의때 (위원장으로서)의견 개진을 많이 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 위원장을 맡게되며, 최 부원장이 그동안 임 전 회장을 포함한 KB사태 관련자들에 대한 제재심 회의를 주재해왔다.
또한 최수현 금감원장은 유 의원이 "KB사태가 절차상의 문제던, 외압이던, 판단을 잘못했던, 결과적으로 중대한 문제를 야기했다"고 지적한데 대해, "금융시장에 불안을 초래한 점, 금감원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저 또한 금감원장으로서 법에 주어진 감독업무를 최선을 다해 이행했다"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