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증권, 유럽계 채권전문운용사와 전략적 제휴

최종수정 2014.10.16 10:08 기사입력 2014.10.16 10:08

댓글쓰기

중위험중수익 상품라인업 강화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삼성증권 (사장 김석)은 글로벌자산운용사인 파이어니어 인베스트먼츠와 상품공급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삼성증권은 멀티섹터 채권펀드인 '파이어니어 스트래티직 인컴펀드'를 단독 출시할 예정이다. 이 상품은 전통적인 채권펀드와 달리 시장상황에 따라 다양한 글로벌채권에 전략적인 분산 투자를 진행하는 펀드다.
상관관계가 낮은 미국투자증권 채권, 하이일드 채권, 글로벌 국채 등에 자산을 배분하는 방식으로 위험은 낮추고 장기적인 우수성과를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과거 채권금리 상승기를 거치면서도 10년 평균으로 연 7%의 수익률(14년 8월말 기준)을 기록할 정도로 안정된 성과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이번에 원화헤지 클래스를 역외펀드로 개설함으로써, 투자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는 한편, 투자자들의 절세 활용성을 높였다.

삼성증권 정영완 고객전략실장은 "중위험중수익 상품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커지고 있다”며, 투자 대상과 운용방법을 다양화해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이어니어 인베스트먼츠는 1928년 설립된 운용사로 운용자산 규모가 1926억유로(약 260조원)에 달하며, 전세계 27개국에 진출해 2070명의 임직원과 350명의 투자전문가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에서 세 번째로 오래된 뮤추얼펀드인 파이어니어 펀드를 대표 펀드로 운용 중이며, 자산 중 채권운용비중이 60%에 이르는 채권전문 운용사다. 올해 글로벌인베스터紙 와 펀드평가사인 모닝스타어워드 평가에서 채권부문 최우수 운용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삼성증권은 지난 2011년부터 각 지역별로 특화된 운용사들과 제휴를 진행해왔으며, 특히 최근에는 이번 '파이어니어 스트래티직 인컴펀드' 를 비롯해, '삼성 누버거버먼 미국롱숏펀드' 등 글로벌 상품 라인업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한편, 삼성증권과 파이어니어는 이날 오전 태평로 삼성증권 본사에서 삼성증권 고객전략실장 정영완 상무와 파이어니어 아태총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