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주택시장 체감경기 역대 최고

최종수정 2014.10.15 11:41 기사입력 2014.10.15 11:41

댓글쓰기

10월 주택사업환경지수 석달째 상승 … "주택시장 회복" 기대감 반영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9·1대책 등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활성화 정책 효과로 주택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석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주택산업연구원이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월 주택경기실사지수(HBSI)는 157.6으로 지난달보다 23.0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HBSI는 기준값 100을 초과하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많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HBSI는 작년 말∼올해 초 주택가격 안정세와 규제 완화 바람으로 상승세를 타며 올해 3월 155.4로 최고점을 찍었다가 2·26 전월세 임대소득 과세 방침이 발표된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4월에 135.2로 떨어진 HSBI는 5월 113.0, 6월 101.0, 7월 90.6으로 하락을 이어가다 8월 상승으로 전환해 이달까지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수도권의 상승폭이 컸다. 10월 HBSI는 서울 166.7(전월대비 23.4포인트 상승), 수도권 153.2(12.0상승)로 집계됐고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161.6(9.5 상승), 인천이 144.8(14.4 상승)로 집계됐다.

지방은 올해 4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하다 8월 115.6(19.5 상승)으로 상승 전환한 뒤 지난달 2.2포인트 하락했지만, 이달 들어 다시 4.3포인트 오른 117.7을 기록했다.

충북이 119.0(4.8 상승), 대전 115.6(3.4 상승), 세종 113.0(20.5 상승), 전남 109.8(9.8 상승), 광주 126.2(10.4 상승), 대구 130.9(15.4 상승), 울산 124.4(15.3 상승), 경남 128.3(3.9 상승), 부산 127.8(5.8 상승) 등으로 각각 상승한 반면 충남은 126.7(1.9 하락), 전북 102.5(4.2 하락), 경북 115.6(4.4 하락), 강원 102.6(7.8 하락), 제주 105.0(10.6 하락) 등으로 하락했다.

분양계획지수는 136.6(14.4 상승)으로 2012년 7월 조사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고 분양실적지수는 지난달과 같은 123.5를 기록했다.

재개발지수와 재건축지수도 상승세를 이어가 각각 104.7(12.4 상승), 109.3(9.3 상승)으로 집계돼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했다.

미분양지수는 37.4(18.7 하락)로 크게 떨어져 업체들의 미분양 우려가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주택 가격과 거래량 등 시장 지표들이 모두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전셋값 상승과 월세 확대 등 임차 시장의 불안은 여전하다"면서 "임차가구의 자가구매 촉진을 통한 시장 안정은 한계가 있는 만큼 추가적인 정책적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