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롯데월드몰 개장 첫날, 지역 주민은 '개장 반대'

최종수정 2014.10.14 16:05 기사입력 2014.10.14 12:18

댓글쓰기

14일 제2롯데월드 에비뉴엘동 정문에 송파학부모연대가 개장을 반대하는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14일 제2롯데월드 에비뉴엘동 정문에 송파학부모연대가 개장을 반대하는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김소연 기자] 롯데월드몰의 에비뉴엘, 롯데마트, 하이마트 등이 14일 1차 개장한 가운데 송파지역 학부모들은 롯데월드몰 앞에서 개장 반대시위를 벌였다.

14일 개장을 30분 정도 앞둔 오전 10시쯤 송파학부모연대와 잠실4동 우회도로 피해 대책위원회 등 송파지역 시민사회 단체 200여명이 에비뉴엘 정문에 집결했다. 이들은 '우리아이스쿨존에 대형교차로 왠말이냐' '제2롯데월드 조기 오픈을 반대합니다'라는 글이 적힌 하얀 우산을 들고 잠실나루역부터 롯데월드몰 정문까지 1㎞ 이상 행진했다.
정문 앞에서 이들의 마이크를 보안요원이 치워버리자 이에 격하게 항의하며 보안요완과 시민단체 회원 간에 잠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채승희(44) 잠현초등학교학부모연대 대표는 "스쿨존 앞에 대형 교차로가 생겼다. 하루에 3만대 가까운 차량이 지나가기 때문에 우리 아이들 안전이 위협받게 됐다"며 "제2롯데월드 설립 후 뒷감당을 모두 송파 주민들이 하게 된 것"이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이와 관련, 롯데그룹 관계자는 "서울시가 진행하는 광역교통망사업의 일부를 롯데가 부담하는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