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에볼라 유행 3개국에 부산 ITU 참가 자제 요청

최종수정 2014.10.10 10:59 기사입력 2014.10.10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20일부터 부산에서는 국제통신 기준 등을 정하는 국제행사인 'ITU 전권회의'를 앞두고 정부가 에볼라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10일 오전 보건복지부 권덕철 보건의료정책실장 주관으로 4개 관계부처와 부산광역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열러 ITU 전권회의 관련 에볼라 예방관리 대책을 점검했다.
정부는 에볼라가 유행중인 서아프리카 3개국의 대표자를 대신해 주한공관이나 인접국 공관에서 대리 참석하도록 요청하기로 했다.

이같은 참석 자체 요청에도 입국하는 서아프리카 3개국 참석자에 대해선 사전 명단을 확보해 인천공항검역소와 김해공항검역소에서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에볼라 감염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한 심층 면담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행사장에는 에볼라 대응반을 파견, 상주시켜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부산광역시도 시보건관리과 및 16개 구·군 보건소에 상황실을 설치하여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에볼라 대응반과 공조할 예정이다.

발생국 입국자는 숙소를 별도로 지정하여 2~5명 단위로 숙소에 배치된 통역자원봉사자를 통하여 보건소 담당자와 수시 연락체계 구축하고, 숙박시설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서 대상자에게 체온계를 지급, 매일 발열 여부를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정부는 의심환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한 모의 훈련도 실시키로 했다. 모의 훈련에선 환자 발견에서 이송과 격리 병상, 입원 치료까지 전 과정을 점검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제적인 에볼라 발생 규모 및 확산 정도를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국제 수준보다 높게 그리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아프리카 3개국 방문 후 21일내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으며 신고해야 하고, 철저한 손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에볼라핫라인은 043)719-7777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