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강남, 부모님 회사 거부하고 엠아이비 왔더니…"빚이 엄청나"

최종수정 2014.10.10 06:45 기사입력 2014.10.10 06:45

댓글쓰기

강남 [사진출처=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쳐]

강남 [사진출처=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쳐]


'썰전' 강남, 부모님 회사 거부하고 엠아이비 왔더니…"빚이 어마어마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엠아이비 강남이 '썰전'서 엉뚱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9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예능 대세 엠아이비 강남이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강남은 "본명이 나메카와 야스오 인데, 강한 남자란 뜻"이라며 "대표 님께 말하니 강한 남자란 뜻에서 강남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강남 땅처럼 노른자가 되라는 숨은 뜻이 있다.

이어 강남은 "앨범은 엠아이비가 일곱 개나 나왔다"며 "이렇게 안 뜰지 몰랐다"고 말했다.
강남은 "빚이 어마어마하다"며 "음악이 안 좋은지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덧붙여 스튜디오의 패널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강남은 "아버지의 회사를 이어 받아야 하는데 한국에 온다고 했을 때 엄청 맞았다" 며 "지금은 부모님께 돈을 일절 받지 않고 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