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 70% "올해 매출, 작년과 비슷하거나 감소"

최종수정 2014.10.08 06:00 기사입력 2014.10.0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민간소비 위축과 환율불안으로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매출이 지난해보다 비슷하거나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8일 최근 3년간 경영자문단으로부터 3회 이상 자문받은 중소기업 690개사를 대상으로 한 '2014년 하반기 중소기업 경영환경 전망 실태조사' 결과, 응답기업(326개사)의 70.6%(215개사)가 금년 매출액이 작년보다 '비슷'(36.5%)하거나, '감소한다'(34.1%)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반면 '증가한다'는 29.4%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 중소기업들의 올해 상반기 매출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다'(32.2%)가 '증가한다'(26.4%) 보다 5.8%p, 하반기에는 '감소한다'(32.8%)가 '증가한다'(31.6%)보다 1.2%p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중소기업들은 지속되는 내수부진 타개를 위해 국내외 마케팅 등 신규 판로개척과 기술혁신 등 자생력 제고를 하반기 중점 경영전략으로 채택하고 있었다.

올해 하반기 경영전략 키워드로 응답중소기업들의 64.4%가 '국내외 마케팅 등 신규판로 개척'(39.9%)과 '기술혁신, 신제품 개발 등 자생력 제고(24.5%)'를 꼽았다. 이어 '정책자금 융자 등 운영자금 조달'(13.5%), '창의적인 우수인력 확보'(8.0%), '부실사업 정리ㆍ핵심사업 역량강화'(6.7%) 순이었다.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정부 및 중소기업지원기관의 제1정책과제에 대해 응답중소기업들은 '中企제품 공공구매 확대, 수출마케팅 지원 등 국내외 판로개척'(35.9%)을 가장 많이 선호했다. 다음으로 'R&D 자금지원 확대 등 기술혁신'(18.6%), '인건비 보조 지원확대 등 고용지원'(18.3%), '정책금융 지원조건 완화 등 금융ㆍ조세지원'(16.4%), '대ㆍ중소기업 협력관계 강화 등 동반성장'(10.3%) 등을 꼽았다.

양금승 협력센터 소장은 "정부는 단기적으로 환율안정, 내수활성화를 위한 재정투자 확대, 규제완화 등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대내외 경영여건 변화에도 국내 중소기업들이 탄탄하게 성장하도록 혁신적인 제품개발과 글로벌화가 촉진되는 방향으로 중소기업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