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尹·李 협상의 달인…파업없이 타결한 현대차 노사

최종수정 2014.10.02 11:28 기사입력 2014.10.02 11:15

댓글쓰기

윤여철 부회장·이경훈 노조위원장, 3년 무파업 입협 주역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이경훈 현대차 노조 위원장이 현대차 미래발전을 위해 결국 큰 일을 해냈다. 엔저(円低) 효과에 힘입은 일본 완성차업체들과의 글로벌 경쟁 격화 등 우울한 경영환경 속에서 현대차가 다시 한 번 시동을 걸 수 있는 밑거름을 마련했다.

윤 부회장과 이 위원장은 각각 노무담당, 노조 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난 후 전격 복귀한 공통점을 갖고 있다. 윤 부회장은 2012년 1월 울산공장 노조원 분신 사망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고문 자리로 물러났다가 지난해 5월 복귀했다. 2009년 제 3대 노조위원장을 지냈던 이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제 5대 위원장으로 복귀했다.
윤 부회장과 이 위원장은 2009~2011년 현대차 최초로 3년 연속 무파업 임금 및 단체협상을 이끌했던 협상 실무 주역들이다. 3년만에 만난 두 주역이 이번에도 전면파업없이 협상을 타결한 것이다. 2009년 이후 이어져 온 두 주역의 인연과 회사 발전을 위한 공감대가 이번 협상타결의 기반이 됐다는 분석이다.

윤 부회장의 지난해 5월 노무담당 부회장직 복귀를 두고 당시 업계는 현대차그룹 차원의 노사 갈등국면을 헤쳐 나가기 위한 정몽구 회장의 깜짝 인사카드로 평가했다.
한편, 윤 부회장은 2일 임협 타결 후 본지와의 통화에서 "통상임금 등의 이슈로 시작한 올해 협상은 역대 최악의 조건에서 시작됐다"며 "하지만 노사 간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를 이뤄냈고, 국내 완성차업계의 미래를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임협 타결 내용 중 가장 큰 성과로는 '통상임금 협상'을 꼽았다. 윤 부회장은 "통상임금 확대안을 놓고 협상 내내 노사 간 이견을 보였지만, 대화를 더해갈수록 노사합의로 해결하자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임금체계 및 통상임금 개선위원회라는 별도의 대화 창구를 통해 풀어가는 데 노사 가 합의했다는 게 이번 협상의 최대 성과"라고 언급했다.
임금체계 및 통상임금 개선위원회 구성 방법, 일정 등에 대해 윤 부회장은 "현재 결정된 바 없다"고 했다. 윤 부회장은 "울산공장에서 회의가 진행되는 점을 감안할 때 윤갑한 사장이 사측 위원장을 맡게 될 것"이라며 "대화 시기는 이번달 노조의 대의원 선거가 종료되면 (다음달께) 그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임협 성과로는 '고(高)임금 구조 개선을 위한 토대 마련'을 꼽았다. 고착화된 고임금 구조에 대한 사회적 지탄을 수용, 이번 임협이 자동차 업계 임금체계의 선진화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설명이다. 윤 부회장은 "노사 협상 과정에서 미래 발전전략 방법론에 대한 노사 간 공감대 형성이 작용한 결과"라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노조와의 이면계약 가능성에 대해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윤 부회장은 "노사협상 과정 중 회사가 노조와 이면계약을 맺었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라며 "(노무담당을 총괄하면서) 이면합의가 적발되면 가차없이 인사조치하는게 본인의 노무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임협 타결 후 회사 측의 일시 성과급 지급을 '파업 보전'으로 이해하려는 일부 시각에 대해서도 우려감을 표명했다. 임협 자체가 전년도 실적을 기준으로 진행되는 논의인데다가, 회사가 직원들이 파업한 것에 대해 보전해 준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는 의미다.

한편 윤 부회장은 노조가 협상 과정에서 줄기차게 요구했던 해고자 복직요구는 앞으로도 원칙을 고수할 뜻을 내비쳤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