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경환 "보육제도, 맞벌이 부부 맞춤형으로 보완할 것"

최종수정 2014.10.01 14:30 기사입력 2014.10.01 14: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어린이집을 방문해 맞벌이 부부 등 실수요자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보육제도를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질 높은 시간선택제 적합 직무를 발굴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에 있는 '사이언스 대덕어린이집'을 방문해 어린이집 내 영아실과 유아실 등을 둘러보고, 어린이집 운영과 이용에 관한 건의사항을 들었다. 최 부총리는 이어진 간담회 자리에서 "그간의 근로관행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어렵게 해서 엄마에게는 경력단절을 경제에는 저출산의 함정을 가져왔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보육제도 개편과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가 일·가정 양립문화 정착을 위한 핵심과제라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보육료 부담 경감 등 경제적 지원에 맞춰져 있던 보육정책을 맞벌이 부부 등 실수요자의 요구에 부응 할 수 있도록 합리적으로 보완할 필요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워킹맘 지원을 강화하고 가정양육과 시설보육이 균형을 이루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기업의 어린이집 시설 기부 등을 통해 질 좋은 시설이 늘어나도록 국고지원 등 인센티브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해서는 "선진국 수준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질 높은 시간선택제 적합 직무를 발굴하고, 사회보험이나 퇴직급여 등의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어린이집 관계자는 보육교사 처우개선과 직장어린이집 설립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건의했고, 시간선택제 일자리 확산에 대한 의견도 전달했다.
최 부총리는 "여성 인력 활용이 더 이상 저출산이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오지 않도록 제도와 인식의 변화가 절실하다"면서 "실질적으로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도록 사회제도와 기업문화가 이를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