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용산구 거주 초등 15명 뽑아 고려대서 영재교육

최종수정 2014.09.29 07:11 기사입력 2014.09.29 07:11

댓글쓰기

10월2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 2015년3~11월 고려대 캠퍼스에서 전문교육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고려대와 협력, 지역 영재 육성 지원에 나선다.

사고력과 창의력이 남다른 창의적 우수인재를 조기 발굴, 지역 핵심인재 양성에 기여하는 것이 구의 목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2014년 기준, 용산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고학년(3~5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15명을 선발, 전문적인 영재교육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구와 대학이 50%씩 부담하여 수업료는 전액 무상이다.

구 관계자는 “통상적인 공교육의 틀 안에서 발휘되기 어려운 학생들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구는 지난 2012년3월 고려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 영재 육성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 2013학년도에 신입생 18명(수학 10, 정보과학 8명), 2014학년도는 3명(수학·정보 융합분야)을 선발한 바 있다.

지난 2013학년도는 수학과 정보과학(IT) 2가지 분야로 모집했으나 지난 2014학년도부터 수학과 정보분야가 통합된 융합 분야로 모집, 이번 2015학년도에는 15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2015년3월부터 11월까지 월 3회(토요일), 고대 캠퍼스 내에 있는 영재교육원에서 재능과 잠재력을 시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접수기간은 10월2일까지 학교장 추천을 받아 인터넷 홈페이지(http://ku-gift.kr)를 통해 접수 할 수 있다. 원서 접수 시에는 지원서와 함께 자기소개서를 제출하게 된다.

접수가 끝나면 10월12일 지필검사(객관, 단답, 서술)가 있을 예정이며 11월 중 관찰수업 및 심층면접을 거쳐 11월14일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평소 원어민교실 운영 등 자라나는 새싹들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구 차원에서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학부모의 기대치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교육관련 지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용산구 교육지원과(☎2199-6472)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