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자뗏목'으로 강건넜다… 제과업계에 참신한 '일침'

최종수정 2014.09.28 18:10 기사입력 2014.09.28 18:10

댓글쓰기

질소과자 뗏목 [사진=유튜브 캡처]

질소과자 뗏목 [사진=유튜브 캡처]



'과자뗏목' 으로 강건넜다… 제과업계에 참신한 '일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국내 과자업계 과다포장 문제를 지적하기 위한 대학생들의 '과자뗏목 한강횡단' 시도가 성공했다.

전례에 없던 '과자뗏목 한강횡단'에 나선 대학생들은 28일 오후 3시부터 과자뗏목 제작에 돌입했다.

이들은 과자봉지 180개를 각종 테이프로 이어붙인 후 랩을 씌워 2인용 ‘과자 뗏목’을 만들었다. 과자뗏목은 1시간 30분 여만에 완성돼 대학생들은 '한강횡단' 퍼모먼스에 나섰고 출발 후 30분여만에 건너편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도전을 지지한다며 일부 시민들이 다가와 과자를 기부하며 열기가 더해졌다. 시민들은 "평소 과자포장이 지나치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참신한 퍼포먼스 응원한다"면서 과자를 사들고 와 기부했다.

스케치북을 들고 와 "나도 참여하겠다"며 피켓팅을 하는 시민도 눈길을 끌었다.

앞서 과자 뗏목은 장성택(25·경희대학교 경영학과), 유성호(26·공주대학교 전기공학과), 박현수 씨(26·단국대학교대학원 건축학과) 등 세 대학생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국산 과자 봉지 속에 과자는 적고, 질소만 가득한 과대 포장 문제를 ‘과자 뗏목’으로 알리겠다는 취지였다.

한편 퍼포먼스에 쓰였던 과자는 모두 고아원 등에 기부할 계획이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과자 뗏목 한강 건너기, 국내 제과업체 일침 필요해" "과자 뗏목 한강 건너기, 망해봐야 정신 차리지" "과자 뗏목 한강 건너기, 아이디어 좋네" "과자 뗏목 한강 건너기, 이번 기회로 제과업체 각성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