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립대 '1조 부동산 재벌'은 건국대

최종수정 2014.09.28 12:35 기사입력 2014.09.28 12:35

댓글쓰기

"대학들 학교시설도 아닌 토지ㆍ건물 과도하게 보유"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사립대학 법인 중 가장 많은 부동산을 보유한 곳은 건국대학교로 나타났다. 또 사립대학이 전국에 소유한 수익용 토지와 건물의 시가가 10조원 것을 넘어서는 것으로 추정됐다.
김희국 새누리당 의원이 교육부장관에 대한 서면질의, 자료요구 등을 통해 파악해 2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사립대학 법인의 수익용 토지(165개 대학) 및 건물(149개 대학)이 지난해 4월1일 기준 토지 8690건, 건물 1631건에 공시가격 기준으로 6조8838억원(토지 4조7004억원, 건물 2조1834억원)에 이른다.

당시 표준지공시지가 실거래가 반영 비율이 전국 평균 61.2%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실제가격은 10조원을 훨씬 웃돌 것으로 보인다.

토지 면적으로는 동국대학교법인이 46.87㎢(221건)로 여의도면적 10배에 이르는 토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공시지가로는 753억8975만원이다. 그 뒤를 이어 덕성여대법인이 32.31㎢(118건)로 여의도면적의 7배, 공시지가로는 907억8316만원이며, 명지대학교법인이 11.73㎢(212건)로 여의도면적의 2.6배, 공시가로는 629억2399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토지 금액기준으로는 건국대학교법인이 7355억604만원(2.04㎢), 연세대학교법인이 3511억2536만원(1.75㎢), 한림대학교법인이 3118억6231만원(0.84㎢)의 순서로 나타났다.

건물 면적으로는 건국대학교법인이 0.35㎢(18건. 2686억8642만원), 한림대학교법인이 0.23㎢(41건. 1662억1483만원), 연세대학교법인이 0.19㎢(28건. 918억4484만원)의 순으로 타나났다.

가격으로는 대신대학교법인이 9749억9106만원(2건. 0.003㎢), 건국대학교 2686억8642만원(0.35㎢)순으로 나타났다. 건국대학교의 경우 토지(7355억604만)와 건물(2686억8642만원)을 합쳐 1조42억원의 수익용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수익용부동산 보유건수를 보면 토지의 경우 전체 8690건 가운데 한양대학교법인이 강원도 강릉, 동해, 경기도 고양, 남양주, 평택, 포천, 서울 강남구, 광진구, 인천, 제주 등 전국에 걸쳐 565건(1995억2392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건물의 경우 전체 1631건 가운데 명지대학교법인이 318건(847억842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이들 대학들이 보유하고 있는 수익용 부동산의 수익률은 극히 낮았다.
한양대학교법인 토지 수익률은 0.5%선에 머물고 있으며 다른 대학법인의 경우도 저조했다.

김희국 의원은 "학교시설로 사용할 토지도 아니고 수익도 나지 않는 땅과 건물을 과도하게 보유하고 있으면서 재단전입금도 미미한 상황을 학생과 학부모가 어떤 눈으로 바라보겠나"라며 "불필요한 부동산은 매각하고 수익률을 낼 수 있는 곳에 투자해 실제로 학교재정에 보탬이 되도록 하려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