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300만원대 OLED TV 국내 출시…'OLED TV 대중화'

최종수정 2014.09.28 11:00 기사입력 2014.09.28 11:00

댓글쓰기

55형 곡면 올레드 TV 399만원에 판매…지난해 선보인 제품의 4분의1 가격

-

-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LG전자가 300만원대로 가격을 낮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출시하며 'OLED TV 대중화'를 앞당긴다. OLED TV 가격이 300만원대로 하락하면서 초고해상도(UHD) 액정표시장치(LCD) TV와도 본격적인 경쟁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오는 29일부터 '55형 곡면 올레드 TV(모델명:55EC9300)'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제품 가격은 캐시백 혜택을 포함해 399만원이다. 지난해 초 선보인 출고가 1500만원의 55형 곡면 올레드 TV(모델명:55EA9800)의 4분의1 수준이다.

이 제품은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5㎜대의 얇은 두께를 구현했다. 곡면 TV지만 시야각에 따른 색상의 변화가 거의 없다. 드라마, 스포츠, 영화,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장르의 방송 시청 환경에서도 일반 발광다이오드(LED) TV보다 더욱 정확한 색상과 깊이감 있는 화질을 제공한다. 사용자의 취향과 환경에 따라 스탠드 또는 벽걸이 형태로 설치해 쓸 수 있다.

또 웹OS 탑재로 ▲간편한 전환 ▲간편한 탐색 ▲간편한 연결 등 간편한 사용성을 갖춰 TV의 본질적인 기능을 구현했다.
명화나 고화질의 사진을 잔잔한 배경 음악과 함께 즐기는 'E-갤러리 기능'을 지원해 마치 미술관에 온 듯한 경험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LG 올레드 TV는 고유의 'WRGB' 방식을 채택해 ▲4컬러 픽셀로 정확하고 깊은 색상 재현 ▲컬러 리파이너 기술로 폭넓은 시야각 제공 ▲빠른 응답속도로 잔상 없는 화면 등 뛰어난 화질을 제공한다.

LG전자가 가격을 300만원대로 낮춘 OLED TV를 출시하면서 UHD LCD TV와의 본격적인 경쟁도 예상된다. 이 제품은 UHD TV보다 해상도는 낮지만 명암비, 색상, 응답 속도 등 화질면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그 동안 높은 가격이 OLED TV 확산의 걸림돌이었다는 측면에서 이번 제품 출시로 OLED TV 대중화도 본격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허재철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상무)은 "올레드 TV 대중화를 앞당겨 많은 소비자들이 LG 올레드 TV의 우수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