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리수용 "생존권 위협 사라지면 핵문제 풀릴 것"

최종수정 2014.09.28 08:03 기사입력 2014.09.28 08: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27일(현지시간) "미국의 대(對) 조선 적대 정책이 사라져 우리의 자주권, 생존권에 대한 위협이 제거된다면 핵 문제는 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AP, AFP 등 등 외신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69차 유엔총회 회원국 대표연설에서 북한 핵문제에 대해 "평화와 안전의 문제이기 이전에 한 회원국의 생존권과 자주권 문제"라며 "그 무엇과 바꿀 흥정물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 유엔 총회 회원국 대표연설을 한 것은 15년만에 처음이다.
미국이 주도하는 서방의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미국의 일방적 경제 제재와 무역ㆍ금융봉쇄가 하루 빨리 철회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리 외무상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인권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게 인권에 대한 가장 큰 유린"이라며 "북한의 국가 주권을 인정하지 않는 미국이 우리의 인권을 걸고 넘어지는 것은 위선"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은 온갖 정치적 동기 없이 진정으로 인권을 위한 대화에는 문을 열어놓고 있다"며 "평등한 관계에서 인권대화를 해 나갈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한미합동 군사훈련에 대해서는 "왜 지금 한반도에서만 해마다 한번에 50만명이 참여하는 전쟁연습이 필요한가"라면서 "군사적 적대 훈련을 그만두라 고 했으나 올해 3월, 4월에 이어 8월에도 강행했다"고 비난했다.

특히 "남의 나라 수도를 점령할 목표로 하여 상륙작전, 장거리 핵폭격 등 전쟁 연습을 하는 것은 결코 방어적인 것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해서도 "한 상임이사국의 군사연습은 아무리 평화와 안전을 위협해도 눈감아주고 그에 대처해 한 유엔 회원국이 행하는 군사연습은 한사코 달라붙어 문제시하는 이중적 잣대는 종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보리가 더이상 거짓을 말하는 기관이 되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안보리가 북한 인권에 대한 압박과 달리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시리아와 가자지구에 대해서는 다른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게 그의 북측의 주장이다.

그는 "현재 북한의 주된 과제는 경제건설과 인민 상황 개선"이라면서 "조선반도가 긴장되는 것은 우리에게 도움이 안되고 경제건설과 인민생활 향상 노력에 엄중한 저해가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조선 중앙TV는 서방 언론을 통해 와병설이 급격히 퍼진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이 와병중에 있다고 이례적으로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