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 업무 관행·불편요소 제거 조직문화 개선 연중 캠페인

최종수정 2014.09.28 06:00 기사입력 2014.09.2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신세계그룹이 전사(全社) 차원에서 업무 효율성 제고와 관행 개선 활동을 적극 추진하는 ‘조직문화 혁신’ 연중 캠페인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개선 활동에 나선 것은 각 계열사가 책임 경영을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유통업 특성상 계열사?매장별 운영체계가 다르다 보니 일부 관행들이 직원들에게 불편을 주거나, 불합리한 것으로 판단됐기 때문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초일류 유통기업 도약을 위해선 조직문화부터 의식 수준, 업무 관행까지 새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그룹 차원의 개선TF에서 다음달부터연중 캠페인을 펼쳐 강도 높은 혁신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TF는 ‘기업의 경쟁력이 건강한 조직문화에 달려 있다’는 데 공감하고, 사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거쳐 불필요한 업무개선 아이템을 발굴해 그 해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 방안들은 사원들이 불편을 느낀 업무 관행을 해소할 수 있도록 ▲현장직원 자율성 강화 ▲정기적인 직원 의견 청취 및 문제점 개선 ▲배려하는 조직문화 확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점포별로 ‘개인사물 관리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월 1차례 정도 직원들이 스스로 체크리스트를 점검하는 등 자발적인 점검을 권유할 예정이다.

이 가이드라인에는 ▲퇴직 시 개인사물함 즉시 반납 ▲직원 사물함에 불필요한 물품 보관 자제 ▲사물함 청결 사용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마트는 또 ‘직원 신뢰선’을 설치, 점포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키로 했다.

직원 신뢰선은 ‘회사와 직원이 서로 믿자’는 의미를 담았으며, 사원들이의도치 않게 매장 상품을 무단반출하는 일이 없도록 사전에 방지하자는 것이다.

노란색의 신뢰선을 넘기 전에 자신이 갖고 있는 소지품에 대해 자율적으로 체크하는 것으로, 국내 기차역에서 승강장으로 나서기 전에 마주치는 ‘고객 신뢰선’(We Trust You!)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점을 반영했다.

대신 그간 내부정보 유출과 도난예방 차원에서 일부 이마트 점포에서 실시했던 퇴근 시 소지품 검사는 폐지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점포 안의 조직 활성화 행사에 사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 할 수 있도록 흥미있고, 실용적인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소속감과 업무에 대한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입점 브랜드에 예상치 못한 문제점이 발생했을 때 매장 내 모든 사원들에게 주요 내용과 시사점을 전파했던 관행에서 벗어나, 해당 브랜드와 사원에게만 개선할 점을 알려줘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계획이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