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쇼' 이상수 "한·중 합작은 양국 소통의 의미"

최종수정 2014.09.23 17:22 기사입력 2014.09.23 17:22

댓글쓰기

'더쇼' 이미지 /홈페이지 발췌

'더쇼' 이미지 /홈페이지 발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이상수 CP가 '더쇼'의 제작 의의를 밝혔다.

이상수 CP는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SBS MTV '더쇼 시즌4'(이하 더쇼)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과 중국이 공동으로 제작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는 양국의 시청자들과 소통하겠다는 의미"라며 "일방적인 전달이 아닌 교류로 작용할 것이다. 좀 더 지켜봐준다면 알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더쇼'는 한국의 SBS플러스와 중국 유명 동영상 사이트 투도우에서 공동제작하고 동시에 생방송되는 음악프로그램으로 거듭났다.

'더쇼'는 또 기존 프로그램들과 달리 케이팝 스타들의 최신 소식을 담은 '더쇼 뉴스', 기획사별 가수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보여주는 '더쇼 코드' 등으로 예능적 재미를 제공한다.
한편 '더쇼'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SBS MTV와 SBS funE, 그리고 투도우를 통해 전파를 탄다. 오는 10월 28일 첫 방송 예정.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