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돌된 홈앤쇼핑 '일사천리'…지역 中企 상품 162개 발굴

최종수정 2014.09.23 12:00 기사입력 2014.09.2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홈앤쇼핑(대표 강남훈)은 지난 2012년 9월부터 지방 중소기업들의 판로 개척을 위해 진행한 '일사천리(一社千里)' 사업을 통해 13개 지자체 총 162개 제품을 발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 지난 8월까지 112개 제품이 TV홈쇼핑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선을 보였다.

2012년 9월21일 전남 무안의 '황토랑양파즙' 제품을 시작으로 본격화된 일처천리 사업은 2012년 4개 지자체 31개 상품 발굴, 2013년 10개 지자체 56개 상품으로 확대됐다. 올해는 지난 5월 350여개의 상품에 대한 심사를 통해 총 13개 지자체 75개 상품을 선정하고, 8월까지 제주지역의 제주참조기를 비롯, 전남지역의 미스터덕 오리훈제바베큐, 강원지역의 형제덕장황태포 등 25개 제품이 방송됐다. 이는 올해 목표로 했던 80여개 제품 개발계획의 94%의 진행률이다.
지난 2년간 발굴된 지역별 상품군을 보면 서울 지역은 잡화, 이미용 제품이, 인천은 주방용품, 가전 등의 상품이 발굴됐다. 강원·충북·전남지역은 해당 지역의 황태, 밤, 매실 등 토종 특산물을 활용한 식품류가 주로 선정됐다.

또 최근까지 판매방송 매진을 기록하며 히트상품으로 떠오른 제품으로는 첫 상품이었던 황토랑양파즙을 비롯해 전북의 순창 청된장, 서울의 쿠작핸드백, 젠한국 홈세트, 요거트메이커, 강원의 요떡스, 광주의 디에떼 제습기, 부산의 직화구이 핫바세트 등이다. 이들 상품은 현재 지자체 지원이 없는 일반상품군으로 전환돼 판매 중이다.

이와함께 작년 한해 일사천리 상품으로 방송편성된 카테고리별 제품비중을 보면 식품, 이미용품, 생활, 잡화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 매출목표 대비 달성률로는 전북, 대전, 강원, 부산, 광주 순으로 조사됐다.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는 "일사천리 사업은 기존 인기상품의 판매가 아닌 유통망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을 발굴,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중소기업의 수익확대에 도움을 주고 고객에게는 좋은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