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MS CEO 만난다

최종수정 2014.09.22 16:12 기사입력 2014.09.22 16: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가 이르면 23일 만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회동은 MS가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사용료(로열티)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이뤄져 더욱 주목된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사티아 나델라 CEO는 23일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을 직접 만날 계획이다. 특허분쟁과 양사간 협력방안 등이 주된 대화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날인 24일에는 사티아 나델라 CEO가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리는 '테크데이즈 코리아 2014'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사티아 나델라 CEO는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만나 한국에 대한 투자 등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MS는 지난달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 사용권 계약 위반을 이유로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 지방법원 소송을 제기했다. MS는 소장에서 "삼성전자가 안드로이드를 쓰면서 로열티를 제때 지급하지 않았고, (연체에 대한)이자도 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삼성과 MS는 2011년 양 사의 특허와 제조 노하우·판매 전략을 공유한다는 포괄적 계약을 맺었다. 이 계약에 따라 양사 특허 가치를 산정했고, 삼성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같은 모바일 기기 1대를 만들 때마다 약 4~5달러를 MS에 지급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삼성은 지난해 9월 MS가 노키아를 인수하면서 로열티 지급을 중단했다. 삼성은 소프트웨어 업체인 MS가 하드웨어 업체인 노키아를 인수한 만큼 계약 내용이 달라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업계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이 애플과의 소송전 철회에 이어 MS와의 특허소송도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지난 8월 미국 외 모든 지역에서 양사간 진행해온 모든 소송을 철회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나델라 CEO는 23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뒤 중국, 일본, 인도를 찾을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