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그룹, 내달 4일 '2014 서울세계불꽃축제' 개최

최종수정 2014.09.22 13:53 기사입력 2014.09.22 13:53

댓글쓰기

지난 2013년 개최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펼쳐진 화려한 불꽃쇼 장면들.

지난 2013년 개최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펼쳐진 화려한 불꽃쇼 장면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화와 함께하는 2014 서울세계불꽃축제'가 내달 4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이 행사는 2000년에 시작된 한화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으로 한화그룹과 SBS가 함께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한다.

이번 불꽃축제에는 영국, 중국, 이탈리아, 한국 총 4개국 대표 연화팀이 참여, 총 11만여 발의 환상적인 오색 불꽃이 가을하늘을 수놓는다.

영국 대표 파이로2000(Pyro2000)社는 한국에도 친숙한 'BOND, JAMES BOND'라는 주제로 화려한 불꽃공연을 펼친다. 영화 007 OST 음악과 피날레에는 '싸이'의 음악을 선곡, 하늘이 좁게 느껴질 만큼 거대하고 다양한 불꽃으로 강렬함을 선사한다.

중국의 써니(Sunny)社는 'Pop & Fantasy'를 주제로 다이나믹한 음악과 함께 흥겹고도 감각적인 불꽃으로 중국 특유의 Red 및 Gold 빛을 활용한 웅장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탈리아의 파이로모션(Pyroemotions)社는 'Noisy Neighbors'를 주제로 특히 K-Pop 음악에 맞춰 다이나믹한 불꽃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불꽃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한국 대표 ㈜한화는 이번 불꽃축제의 컨셉인 'Color your Life'를 주제로 대한민국의 소망을 5개의 빛나는 감성(Love, Laugh, Relax, Exciting, Hope)과 연결해 오색불꽃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형상화한다. 국내 최초로 한강위 바지선에 약 50M 높이의 가상타워 2대를 설치해 오색단발류의 불꽃을 활용하는 환상적인 '타워불꽃쇼'를 선보인다. 아울러 문체부, 한국콘텐츠 진흥원과 함께 개발한 우리나라 전통상징물인 태극, 부채불꽃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밖에도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불꽃축제의 백미 '원효대교나이아가라불꽃쇼' 등 다채롭고 웅장한 불꽃으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매년 백만 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찾는 서울세계불꽃축제는 올해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지하철 운행량을 대폭 증편하고 경찰, 소방, 주최측 인력이 총동원돼 지하철 이용 시민의 안전에 투입된다.

또 지난해까지 17시에서 22시까지였던 차량통행금지시간을 14시에서 22시로 대폭 확대하고, 63빌딩 앞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도 폐쇄해 보행자 중심으로 안전콘셉트를 강화했다.

한화그룹도 당일 500여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된 한화그룹 봉사단을 구성해 행사장 전역에서 안전관리 및 질서계도 캠페인을 진행하고 행사가 종료되면 한강주변 정화작업을 실시해 다음날 깨끗한 한강공원으로 탈바꿈시키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좌석권 응모는 한화불꽃축제 공식 사이트 '한화불꽃닷컴'(www.hanwhafireworks.com)애서 가능하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안팎으로 경제위기 등 어려움에 봉착해 있는 시민들에게 불꽃축제는 1000만 서울시민들의 축제이고, 한화그룹이 공익적 차원에서 그 약속을 지속해나가야 한다는 마음으로 개최했다"면서 "축제에 참가한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