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그룹 회장·사장단, 대학 방문해 채용설명회 개최

최종수정 2014.09.18 12:25 기사입력 2014.09.18 12:25

댓글쓰기

올해로 3회째 인재 찾아 나서…이달말까지 각 학교 방문해 채용설명회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LS그룹(회장 구자열)은 회장단과 사장단이 '그린&글로벌경영'에 적합한 인재를 찾기 위해 대학 캠퍼스를 방문해 채용설명회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LS그룹의 회장단이 인재를 직접 찾아 나선 것은 지난 2012년 구자균 LS산전 부회장으로부터 시작돼 올해로 3년째다. 지난해는 구자철 예스코 회장(한국외국어대학교), 구자균 LS산전 부회장(서울대학교), 구자은 LS전선 사장(고려대학교)이 참여했으며 올해는 계열사 사장단까지 참여가 확대됐다. 이들은 LS그룹의 공채 원서 접수가 마감되는 이달말까지 각 학교를 방문한다.
LS그룹의 채용설명회는 단순한 회사 소개 및 취업 강연 뿐 아니라 젊은 세대의 패기, 창의성 등을 경영에 접목하는 소통의 창구로 활용되고 있다.

지난 16일 심재설 LS엠트론 사장의 인하대 방문을 시작으로 17일 김승동 LS네트웍스 사장의 성균관대를 방문했으며 이후 구자철 예스코 회장, 구자균 LS산전 부회장, 구자은 LS전선 사장, 한재훈 LS메탈 사장 등이 수도권 내 대학교를 각각 방문해 채용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LS그룹은 올 하반기 공채 200여명을 포함해 계열사별 수시전형을 통해 약 5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공채 원서는 오는 30일까지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LS메탈, LS네트웍스 등 각사 홈페이지에서 접수 가능하다.(LS전선과 LS엠트론은 10월 1일까지 접수 가능)
직무 분야는 전기·전력, 에너지, 소재 분야 뿐 아니라 스마트그리드, 신재생 에너지, 전기자동차 부품 분야다. LS그룹의 미래 성장사업 견인, 최근 확장하는 글로벌 사업과 관련된 인재를 선발해 해외 마케팅 분야 등에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