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중소 알뜰폰 사업자에 현금 유동성 지원

최종수정 2014.09.18 09:00 기사입력 2014.09.18 09:00

댓글쓰기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이 낮은 수수료로 휴대폰 할부채권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LG유플러스 가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의 현금 유동성 확보 지원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18일 KB캐피탈과 함께 자사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이 담보가 없더라도 낮은 수수료로 휴대폰 할부채권을 유동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사 영업 전산 시스템도 오픈해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휴대폰 할부채권 유동화'는 휴대폰을 판매하는 사업자가 고객이 할부 구매한 휴대폰의 할부금을 금융회사에 일시불로 판매하는 제도다.

LG유플러스는 휴대폰 할부채권 유동화를 위해 저렴한 수수료로 할부 채권을 매입할 수 있는 금융사로 KB캐피탈을 선정했다. 또한, 알뜰폰 사업자 및 KB캐피탈과 채권 유동화를 위한 3자 합의서를 체결한 데 이어, KB 캐피탈과 휴대폰 할부 판매를 위한 전산 연동을 완료했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은 지금까지 영세한 사업규모와 낮은 신용도로 휴대폰 할부채권 유동화가 불가능하거나 금융사에 비싼 수수료를 내고 채권을 판매해야 했다. 그러나 KB캐피탈이 LG유플러스 계열 알뜰폰 사업자들의 휴대폰 할부채권을 저렴한 수수료로 매입키로 함에 따라 휴대폰 할부판매로 자금이 묶이는 부담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은 그 동안 자금력의 한계로 중고폰이나 저가의 피처폰 위주로 판매하고 있어 기간통신사업자나 대형 알뜰폰 사업자 대비 열악한 휴대폰 라인업으로 가입자 확보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 지원으로 LTE 스마트폰 등 중·고가의 신규 모델 구매 여건이 개선돼 휴대폰 라인업을 대폭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LG유플러스 측은 내다보고 있다.

양철희 마케팅 담당 상무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의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휴대폰 할부채권 유동화를 적극 지원하게 됐다"며 "미래부의 알뜰폰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향후에도 알뜰폰 사업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