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효주, 올 시즌 마지막 LPGA서 최소타 기록 '단독 선두'

최종수정 2014.09.12 08:58 기사입력 2014.09.12 08:58

댓글쓰기

김효주 [사진=KLPGA제공]

김효주 [사진=KLPGA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효주, 올 시즌 마지막 LPGA서 최소타 기록 '단독 선두'

김효주(19·롯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서 새로운 역사를 썼다.

김효주는 12일(한국시간) 프랑스의 에비앙 레벵의 에비앙 마스터스 골프클럽(파71·6453야드)에서 벌어진 에비앙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10개를 쓸어 담는 맹타를 휘둘렀다.

김효주는 좁은 페어웨이가 무색할 정도로 티샷을 러프에 단 두 차례만 빠뜨렸고, 그린도 단 세 차례만 놓쳤다. 퍼트수는 23개로 균형 잡힌 플레이를 펼쳤다.

10언더파 61타를 몰아친 김효주는 40세의 베테랑 카리 웨브(호주·6언더파 65타)를 4타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효주의 61타는 역대 메이저 대회 최소타 기록이다.
LPG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효주가 남녀를 통틀어 역대 메이저대회 최소타 신기록을 세웠다"며 "(61타는) 대회 개막 전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숫자였고, 또 아무도 김효주처럼 플레이하지 못했다. 김효주의 플레이를 보고 경쟁자들이 전략을 새롭게 새워야 할 것같다"고 극찬했다.

한편 재미동포 미셸 위(25)는 13개홀을 돈 뒤 오른 손가락 부상으로 기권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