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지애, 3승째 "일본이 좋아~"(종합)

최종수정 2014.08.31 22:22 기사입력 2014.08.31 18:52

댓글쓰기

JLPGA투어 니토리레이디스서 '3타 차 우승', 이보미 공동 2위

신지애 니토리레이디스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신지애 니토리레이디스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신지애(26)가 일본무대에서 또 다시 승전보를 울렸다.

31일 일본 홋카이도 에니와골프장(파72ㆍ6522야드)에서 끝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니토리레이디스(총상금 7000만엔) 최종 3라운드다. 13, 15번홀에서 버디 2개를 솎아내는 단출한 스코어카드를 작성하며 2언더파를 보태 3타 차 우승(8언더파 208타)을 일궈냈다. 6월 니치레이레이디스에 이어 지난 10일 메이지컵 우승 등 8월에만 2승을 쓸어 담아 '3승 고지'에 올랐다.

연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를 떠나 JLPGA투어로 선회한 게 결과적으로 탁월한 선택이 됐다. 전장이 긴 LPGA투어 코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은 반면 정교함을 요구하는 JLPGA투어 코스가 '정타(正打)'가 주 무기인 신지애와는 궁합이 딱 맞는 셈이다. 신지애 역시 "좁은 페어웨이와 작은 그린이 오히려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JLPGA투어 통산 8승째, 우승상금 1260만엔(1억2300만원)을 보태 상금랭킹도 4위(6812만엔)로 끌어 올렸다.

상금랭킹 1위 이보미(26)는 공동 2위(5언더파 211타)에서 입맛을 다셨지만 553만엔을 보태 1억엔대(1억486만엔)를 돌파하는데 성공했다. 안선주(27)가 2위(9051만엔)에서 추격전을 펼치고 있어 한국선수의 치열한 상금퀸 경쟁이 화두로 떠오른 상황이다. 한국은 이보미와 안선주, 신지애가 각각 3승씩, 여기에 이 에스더(28)와 정연주(22) 등이 각각 1승씩을 보태 시즌 11승째를 합작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