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델 이지연,'이병헌과의 결별 상처로 범행했다' 주장…정말 선처없나

최종수정 2014.09.12 08:07 기사입력 2014.09.12 08:07

댓글쓰기

이병헌 협박 20대 여성[사진=KBS뉴스 방송캡처]

이병헌 협박 20대 여성[사진=KBS뉴스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모델 이지연,'이병헌과의 결별 상처로 범행했다' 주장…정말 선처없나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배우 이병헌에게 50억원을 요구한 혐의로 구속된 모델 이지연 측이 "몇 차례 만나왔던 이병헌이 '그만 만나자'고 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씨의 변호인은 9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모델 이씨는 약 3개월 전부터 이병헌 씨를 만나기 시작해 서울 강남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몇 차례 만났다고 한다"며 "이병헌 씨가 8월경 '더 만나지 말자'고 하자 마음의 상처를 입고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델 이지연의 변호인은 "문제의 동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이씨와 함께 구속된 가수 김모씨"라고 밝혔다. 6월 말경 이병헌 씨와 모델 이씨, 가수 김씨 등 세 사람이 이씨 집에서 함께 와인을 마시다 술이 떨어져 이씨가 술을 사러 밖으로 나갔고, 그 사이 이병헌 씨가 김씨에게 음담패설을 하자 몰래 촬영했다는 것이다.

'범행 후 도주를 위해 유럽행 항공권을 미리 구입해뒀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씨의 변호인은 "이 씨가 소지하고 있던 것은 항공권이 아니라 스위스행 왕복 비행기 시간표와 가격을 검색한 결과를 출력한 종이"라고 반박했다. 이 씨 변호인은 "구속영장 실질심사 과정에서 이런 내용들을 구두로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병헌의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 측은 "경찰 조사 결과와 전혀 다른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하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문제될 내용이 있으면 직접 해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매체에 따르면, 다희와 이지연은 11일 오전 강남경찰서 수사진과 함께 수서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서울중앙지검 담당검사실에서 조사를 받은 후 서울구치소 여자 수용시설에 수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병헌 이지연 모델, 이건 또 무슨 얘기야" "이병헌 이지연 모델, 누구 말이 진실인지 모르겠네" "이병헌 이지연 모델, 누굴 믿어야하는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