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칠레 와인 G7, 하루에 2000병 넘게 팔렸네

최종수정 2014.09.12 06:00 기사입력 2014.09.12 06:00

댓글쓰기

이마트 칠레 와인 G7이 지난 8월까지 연간 판매량 기준 최단 기간 50만병을 돌파했다.

이마트 칠레 와인 G7이 지난 8월까지 연간 판매량 기준 최단 기간 50만병을 돌파했다.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이마트 칠레 와인 G7이 지난 8월까지 연간 판매량 기준 최단 기간 50만병을 돌파했다.

이마트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칠레 와인 G7 3종(까버네,멜롯,샤도네이)의 연간 누계 판매량이 51만7772병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38만6829병이 팔린 것과 비교하면 33% 증가한 실적이다.

즉, G7은 올해 8월까지 243일 동안 하루 평균 2131병이 팔린 셈이다. 국내에서 단일 와인 상품이 8개월만에 50만병 넘게 팔린 것은 업계 최초다.

이마트 칠레 와인 G7은 이마트에서 올해 판매된 2500종류, 340만병의 와인 중 판매 수량과 매출 부문에서 1등 상품이다. 이마트 2등 와인인 솔라시오 모스카토 다스띠가 5만병 남짓 판매된 것과 비교하면 압도적인 수치다.

이마트는 G7에 대한 성원에 보답하고자 오는 12일부터 24일까지 3병, 6병, 12병 구매 시 5%,10%,20% 할인 판매하는 릴레이 에누리 고객 감사 행사를 진행한다.

G7은 2009년 출시 이후 물가 상승 속에서도 단 한 번의 가격 인상이 없었던 이마트의 대표 와인이다.
G7이 이처럼 최단 기간에 이마트 대표 와인으로 등극할 수 있었던 이유는 69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 대비 부드러운 맛이 뛰어났기 때문이다.

G7은 2009년 출시 이후 첫 해 22만병이 판매됐고 올해는 80만병이 팔려나가, 누계로 270만병이 판매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매출 신장율 역시 2013년 21.7%, 올해는 8월까지 33%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러한 추세라면 2015년에는 연간 판매량 100만병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마트 와인 담당 명용진 바이어는 “올해 이마트에서 판매된 340만병의 와인 중 40%인 134만병이 1만원 이하의 초저가 와인으로, 합리적인 가격대의 상품이 와인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며 “최단 기간 50만병 판매라는 기념비적인 매출을 기록한 G7을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 없이 고객들이 즐길 수 있도록, 저가 와인으로는 이례적으로 고객 사은 할인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