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FA 2014]"'G워치R' 보자" 몰린 사람들

최종수정 2014.09.09 17:23 기사입력 2014.09.06 09:57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IFA 2014' 개막일인 5일(현지시간) LG전자 부스에는 전략 스마트워치 'G워치R'을 보기 위해 많은 관람객이 몰렸다.

LG전자가 'G워치R'을 전시해 둔 공간에는 바이어들을 비롯해 IT 전문 블로거, 방송기자, 일반인 등 다양한 관람객이 몰려들어 장사진을 이뤘다.

한 일반인 관람객은 "개인적으로 웨어러블 기기, 그 중에서도 시계를 표방한 기기에 관심이 많아 모든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며 "아직까지 특정한 웨어러블 기기가 뛰어나다고 보긴 어렵지만 우선 'G워치R'의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G워치 R'은 스마트워치로는 세계 최초로 완전한 원형의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을 적용했다. 완벽한 원형을 구현하기 위해 내부의 부품 설계도 최적화했다. 같은 면적일 경우 원형 디스플레이의 단가가 약 두 배 정도 높지만 고급 시계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원형을 채택했다. 감각적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고급 시계들이 주로 채택하는 메탈바디와 천연 가죽 소재의 스트랩을 적용했다.

이 제품은 1.2GHz 퀄컴 스냅드래곤 400 프로세서, 41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음성 인식 기반의 구글 나우(Google Now) 서비스를 제공하고 심박센서를 이용해 사용자의 건강 관리를 도와준다. 또, IP67 방진/방수 등급 인증을 받았고, 시계 표준 너비인 22mm 규격의 스트랩을 채택해 사용자가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스트랩으로 교체할 수 있게 했다.
LG전자는 이외에도 기존에 공개한 'G워치'와 '키즈온(KizON)'을 전시해 웨어러블 기기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뽐낼 예정이다.

.

.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