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기술금융 투자활성화 첫 삽 떴다

최종수정 2014.09.03 15:00 기사입력 2014.09.03 15:00

댓글쓰기

기술금융 투자활성화 태스크 포스 가동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금융위원회가 3일 '기술금융 투자활성화 태스크 포스(T/F)' 1차 회의를 개최하고 창조금융 활성화를 위한 기술금융의 역할 정립에 나섰다.

회의에서는 T/F가 검토할 내용의 기본방향과 회의 운영방안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앞으로 T/F는 투자자 관점의 평가모형을 개발하고 평가수수료 부담 완화 방안, 기술신용평가(TCB) 활용범위 확대, 부처 간 기술평가 정보 공유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고승범 금융위 사무처장은 기술금융에 있어 투자 확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고 사무처장은 "투자 활성화를 위해선 금융기관의 위험기피 성향과 객관적인 기술가치평가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각계 전문가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자"고 말했다.

금융위는 앞으로 3개월간 격주로 회의를 개최하고 논의결과를 오는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