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프로골프단체 "레저세 결사 반대~"

최종수정 2014.09.03 11:54 기사입력 2014.09.03 11:54

댓글쓰기

KLPGA가 진행한 유소년 골프클리닉에서 장하나(왼쪽)가 한 학생에게 골프를 가르치고 있는 장면이다. 사진=KLPGA제공

KLPGA가 진행한 유소년 골프클리닉에서 장하나(왼쪽)가 한 학생에게 골프를 가르치고 있는 장면이다. 사진=KLPGA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레저세 부과 반대."

한국남녀프로골프협회(KPGA, KLPGA) 등 8개 스포츠단체가 3일 "체육진흥투표권의 레저세 부과 반대"를 골자로 하는 단체장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국민의 여가체육 육성 과 체육진흥 등에 필요한 재원 조성을 위해 운영되는 스포츠토토 등 체육진흥투표권에 레저세가 부과되면 수익금은 정작 체육진흥사업보다는 목적이 정해지지 않은 일반예산으로 전환돼 체육진흥의 본질이나 공공성을 침해한다는 이유다.
이한구 새누리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세법 개정안은 "복지사업 등으로 세수가 줄어든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부담을 덜고자 체육복표사업과 카지노 매출액에 레저세를 10% 부과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금까지 체육진흥투표권으로 수입의 30%를 지원받았던 스포츠단체는 레저세 10%에 지방교육세(4%), 농어촌특별세(2%)까지 더해 총 16%를 돌려내야 한다는 이야기다. 수입의 절반 이상이 사라지는 셈이다.

KPGA의 경우 이 수익금을 회장배 주니어대회 운영비와 꿈나무 육성기금에 보탰다. KLPGA 역시 회장배를 매년 개최하는 동시에 유소년 골프클리닉을 열고 있다. 스포츠단체들은 "체육복표를 통한 주최 단체 지원금은 투표권 발행 대상 종목의 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스포츠 활성화를 촉진하고 나아가 투표권 수익 창출이라는 선순환적 구조를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이 체육에 쓰는 돈은 국가 총예산의 0.05% 안팎에 불과해 독일이나 영국 등 스포츠 선진국의 1%대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우리 체육의 백년대계와 국민스포츠 복지의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체육복표 레저세 신설 법안 상정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한국프로축구연맹(K-League), 한국농구연맹(KBL),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한국배구연맹(KOVO) 등 스포츠 주관단체와 대한축구협회(KFA)가 참여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