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적기 승객, 인천공항서 수하물 직접 부친다

최종수정 2014.08.31 21:20 기사입력 2014.08.31 21:20

댓글쓰기

입·출국 시간 크게 줄어들 듯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올해 연말부터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적기를 이용하는 승객은 자동화 기기를 통해 직접 짐을 부칠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달 초 ㈜SK텔레콤을 사업자로 선정해 승객이 수하물을 직접 위탁하는 '셀프백드롭'(Self Bag Drop) 서비스 도입을 추진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항공사 직원의 도움 없이도 셀프체크인 기기나 인터넷·모바일 체크인을 이용한 국적항공사(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여객에 한해 직접 짐을 부칠 수 있다.

체크인 카운터 4곳에 설치된 '셀프백드롭 기기'에서 탑승권을 인식한 후 수하물 태그만 발급받으면 된다.

또 해외여행 및 국내여행을 하는 내·외국인들은 인천공항 웹포털 사이버에어포트(www.cyberairport.kr)에서 항공권 예약·발권, 체크인, 호텔예약, 환전, 로밍, 여행자 보험 등 출·입국 환승 관련 준비를 한 번에 끝낼 수 있다.
입·출국에 소모되는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셈이다.

오는 10월부터 인터넷·모바일 탑승권을 발급받은 승객은 맡길 짐이 없는 경우 체크인카운터에서 별도 확인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바로 출국할 수 있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사이버에어포트, 셀프백드롭, 자동출입국심사 등 출국 전 단계에 걸친 자동화 서비스가 완성되면 승객의 출국시간을 단축하고 혼잡한 공항 상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