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보미 "일본서 3승이요~"(종합)

최종수정 2014.08.17 18:38 기사입력 2014.08.17 18:38

댓글쓰기

가루이자와72 최종일 연장 우승, 안선주 제치고 상금랭킹 1위 도약

이보미가 가루이자와72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JLPGA투어닷컴 캡처

이보미가 가루이자와72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JLPGA투어닷컴 캡처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시즌 3승째, 그리고 상금랭킹 1위.

이보미(26)가 이번에는 강력한 뒷심까지 과시했다. 17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72골프장 북코스(파72ㆍ6555야드)에서 끝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NEC 가루이자와72골프토너먼트(총상금 7000만엔) 최종 3라운드에서 연장혈투 끝에 기어코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5월 호켄 마도구치레이디스, 지난달 센추리21레이디스에 이어 벌써 시즌 3승째이자 JLPGA투어 통산 8승째다. 우승상금이 1260만엔(1억2600만원)이다. 무엇보다 안선주(27)를 추월해 상금랭킹 1위(9513만엔)로 올라섰다는 게 의미있다. 두 명의 한국선수가 나란히 3승씩을 수확하며 치열한 '상금퀸' 경쟁을 벌이고 있는 셈이다. 이보미 역시 "반드시 상금퀸을 차지하겠다"며 투지를 불태웠다.

2타 차 선두로 출발한 이날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를 작성했지만 오야마 시호와 기쿠치 에리카(이상 일본) 등에게 동타(13언더파 275타)를 허용해 승부가 길어졌다. 이보미는 그러나 18번홀(파4)에서 속개된 연장 첫번째 홀에서 곧바로 우승버디를 솎아냈다. 142야드 거리에서 8번 아이언 샷으로 3m 버디를 만들었다. 한국은 안선주가 6언더파를 몰아쳐 4위(11언더파 277타)에 올랐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