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로에 버리는 교통혼잡비용 한 해 30조원

최종수정 2014.09.01 08:54 기사입력 2014.08.31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한 해 발생하는 교통혼잡비용이 30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2.20%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한 해 국방 총예산 31조원과 맞먹는 액수다.

3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도로공사와 한국교통연구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지역 간 도로와 7대 도시 도로에서 발생하는 교통혼잡비용이 30조3150억원(2012년 기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2012년 교통혼잡비용은 총 30조3150억원으로 추정되며, 지역 간 도로에서 11조1000억원, 7대 도시의 도로에서 19조 2000억원의 비용이 발생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3년의 22조 8000억원에서 33%가량 증가한 것으로 해마다 평균 3.85%씩 늘어난 셈이다.

전체규모로는 서울이 8조4144억원(27.8%) 가장 많았다. 특히 서울·인천·경기를 합한 수도권 교통혼잡비용은 17조4000억원으로 전체의 57.5%를 차지했다. 부산·경남권은 5조5000억원(18.2%), 대전·충남권이 2조원(6.6%)으로 뒤를 이었다.

2003년 대비 증가율로는 울산광역시가 60.9%로 1위를 기록했으며, 인천이 54.9%, 대구 51.8%로 이들 세 개 광역시는 교통혼잡비용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인구 1명과 차량 1대당 교통혼잡비용을 분석해 본 결과 비용이 가장 높은 도시는 부산이었다. 부산은 1인당 113만원(평균 84만원), 차량 1대당 332만원(평균 245만원)의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뒤를 이어 서울(2위) 84만원과 283만원, 인천(3위) 91만원과 242만원 순이었다.

황 의원은 "교통혼잡비용이 해마다 증가하는 것은 그만큼 국가 자원이 낭비되는 것으로 국민 입장에서는 국가로부터 마땅히 받아야 할 교통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는 셈"이라며 "각 지자체가 지역교통의 특수성을 고려한 혼잡비용 절감 대책을 마련하고 중앙정부가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종합대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황 의원은 "주말을 제외한 평일의 통행량만으로 교통혼잡비용을 추정하는 현재의 조사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이를 개선할 수 있는 보다 정확한 조사 시스템을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