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외교대표에 모게리니 伊외무장관…상임의장엔 투스크 폴란드 총리

최종수정 2014.08.31 09:48 기사입력 2014.08.31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이탈리아 여성 외무장관인 페데리카 모게리니가 차기 유럽연합(EU)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차기 외교·안보 고위대표에 지명됐다.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는 도날드 투스크 폴란드 총리가 됐다.

EU 회원국 정상들은 3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헤르만 반 롬푀이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밝혔다.
모게리니 장관은 캐서린 애슈턴 현 외교안보 고위대표 후임으로 오는 11월부터 5년간 EU 외교정책을 총괄한다.

일부 발틱 국가와 폴란드 등 동유럽 국가들이 모게리니의 친(親) 러시아적 성향을 문제삼으며 그의 인선을 반대하기도 했다. 또 지난 2월 비교적 젊은 나이인 41세로 이탈리아 마테오 렌치 내각의 외무장관이 돼 경험이 부족하다는 비판도 받았다.

하지만 이탈리아를 비롯해 프랑스 등 EU 좌파 정부의 지지가 큰 힘이 됐다. 모게리니 대표는 회의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EU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 제재 수위를 논의하고 있지만, 외교적 해결 방법도 열어둬야 한다"며 "이 둘을 잘 결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EU 정상들은 헤르만 반 롬퍼이 현 의장 후임으로 각국 지도자들을 대표하는 직책인 정상회의 상임의장으로 투스크 폴란드 총리를 지명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지원한 투스크 총리는 폴란드의 반공산주의 학생 운동권 출신으로 동구에서 보수권 인물로 분류된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