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태 하나금융회장 "하나·외환銀 연내 통합할 것"

최종수정 2014.08.28 10:24 기사입력 2014.08.28 10:24

댓글쓰기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8일 하나·외환은행의 통합을 연내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로서 생각하는 최선의 일정은 연내 통합을 마치고 내년에 전산까지 합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합을) 더 미룬다는 건 회장으로서 조직에 대한 배임, 직원에 대한 배임, 주주에 대한 배임"이라며 "지난달 3일 '통합 대박론'을 꺼낼 때 심경은 이게 더 늦어지면 하나금융이 위험해지고, 특히 외환은행이 위험해지기 때문이었다"고 강조했다.

외환은행 5년 독립경영을 보장한 2·17합의 위반 논란에 대해 김 회장은 "환경이 너무 급속도로 바뀌고 있다"며 "(통합에 대해) 외환은행만 불안해하는 게 아니라 하나은행도 불안해하지만, 당장의 고통에도 미래를 위해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19일 두 은행장의 통합 선언식 이후 오늘 통합 이사회를 열려고 했지만, 갈등보다 화합이 중요해 이를 연기했다"며 "내 진정성을 알릴 수 있다면 직원 수천 명과 공개 토론이라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