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김영도 씨, ‘대한민국 명장’ 선정

최종수정 2014.08.27 14:46 기사입력 2014.08.27 14: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국조선해양 김영도 기장(48)이 최고 영예인 ‘대한민국 명장(名匠)’(전기 분야)에 선정됐다.

김영도 기장은 오는 9월 1일(월) 오전 11시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리는 ‘직업능력의 달 기념식’에서 대통령 명의의 명장패(明匠牌)와 증서, 휘장을 받을 예정이다이라고 현대중공업은 27일 밝혔다.
1984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한 김 기장은 이래 만 30년동안 전기정비 기술자로 외길을 걸어왔다. 선박 강재 절단, 도장, 용접 등 다양한 선체(船體) 가공설비들을 관리하며, 이들 설비의 자동화와 성능 개선에 앞장섰다.

또 김 기장은 도장(塗裝)장비 모터 진단시스템 등 총 4건의 특허를 등록·출원하고, 다관절 절단로봇, CNC(컴퓨터수치제어) 절단장비의 국산화 개발에 참여하는 등 조선(造船)기술 향상에도 큰 기여를 했다.

특히, 강판의 폭과 길이를 자동으로 인식해 도장하는 ‘자동 도장 시스템(Auto Painting System)’을 개발, 도료(塗料)의 낭비를 줄여 연간 5억 6000만원의 원가절감 효과를 거뒀다.
김 기장은 회사 입사 이후 꾸준한 자기계발로 전기공학사를 비롯해 전기기능장, 소방설비산업기사, 전기특급기술자 등 15개의 관련 자격증과 면허를 취득했다. 또 2010년부터 울산마이스터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위한 실습지도와 교재 제작에 나섰다. 지난 4월 대한민국 산업현장교수에 위촉돼 후배 기능인 양성에 힘쓰고 있다.

김 기장은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겠다는 생각으로 꾸준한 노력과 끊임없는 개선을 한 덕분에 명장에 오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김 기장을 포함하여 총 28명의 명장을 배출했고, 업계 최다 명장 보유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