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추석 전 자재대금 3600억원 지급

최종수정 2014.08.25 11:00 기사입력 2014.08.2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국조선해양 이 추석 전에 협력회사들에게 자재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협력회사들이 21일부터 31일까지 납품한 자재의 대금을 정기지급일인 9월 11일보다 일주일 앞당겨 추석 연휴 전인 내달 4일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는 명절 귀향비와 상여금 지급 등으로 인해 자금수요가 증가하는 추석을 앞두고, 협력회사들의 자금 운용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번 혜택을 받는 협력회사는 2156개사, 약 3600억원 규모다. 이는 지난해 추석 때의 조기 지급 금액 1700억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로, 국산 자재의 사용 비중이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평소 자재대금을 매월 1일, 11일, 21일 3회에 걸쳐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추석을 비롯해 설과 여름휴가에도 자재대금을 앞당겨 지급하는 등 연간 약 7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금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협력회사와의 상생협력이 필수적이다”며 “앞으로도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