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부총리 "아직 증세검토 안해"

최종수정 2014.08.22 17:35 기사입력 2014.08.22 17: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오후 충남 천안에 위치한 남산중앙시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증세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체감경기가 아직 회복되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고 경기회복까지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 것"이라며 "세수여건은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내년 재정적자폭은 정확히 따져봐야겠지만 (올해보다) 다소 늘어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앞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지난 20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직접 증세 필요성을 언급한 바있다. 올 상반기 세수진도율은 45.5%로 지난해 대비 0.7%포인트 낮아, 증세론이 떠오르는 모습이다.

그러나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증세없는 복지'를 대선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검토 여부에 대해서도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날 민생안정점검을 위해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과 함께 재래시장을 찾은 최 부총리는 복숭아, 땅콩, 멸치 등을 구입하는데 온누리상품권 200만원 상당을 썼다. 또 시장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주차장 마련, 전통시장 특성화 등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최 부총리는 "명절을 앞두고 아직도 장사가 안된다는 말씀이 많아, 본격적으로 소상공인 재래시장 경쟁력 강화대책을 마련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내년에 소상공인 시장 기금을 늘리기로 했지만, 일회성 지원이 아닌 근본적인 정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천안=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