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부총리 "내년 전통시장 재정지원 확대"

최종수정 2014.08.22 15:30 기사입력 2014.08.22 15:30

댓글쓰기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서민경제 회복을 위해 내년 전통시장에 대한 재정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오후 추석 민생안정대책의 후속조치로 천안 남산중앙시장을 방문해 "서민경제가 회복되려면 무엇보다 전통시장 활성화가 중요하다"며 "예산 편성 과정에서 전통시장에 대한 재정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최 부총리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만나 최근 어려운 시장 상황과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또 사과, 배 등 추석 성수품들을 직접 구매하고, 시식하면서 추석 물가를 점검했다.

정부는 올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출범한 데 이어 내년에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을 신설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창업과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지원도 올해 1조2000억원 규모에서 내년 2조원대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시장별 개성과 특색을 살릴 수 있도록 각 시장을 ‘골목형’, ‘문화관광형’, ‘글로벌 명품형’의 3개 유형으로 구분해 전통시장에 대한 지원도 맞춤형으로 개편할 방침이다.
아울러 우수 시장을 5개 정도 선정하고 시장당 50억원을 투입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찾는 세계적 관광명소로 집중 육성하는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전통시장에 창업을 원하는 청년에 대해서는 빈 점포를 임차(100개)해 점포 임차료 등을 지원하는 등 정책을 펼치기로 했다.

이밖에 주차장 공유제를 도입해 전통시장 주변 주차 환경 개선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추석 성수품에 대한 물가 안정 노력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9일 발표한 추석민생안정대책에 따라 추석 성수품·생필품 등 28개 특별점검품목에 대해 매일 물가조사를 실시한다. 배추, 사과 등 15개 농축수산물의 공급 물량은 평시 대비 1.5배 이상 확대한다.


천안=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