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병언 장례식, 다음 주말께 금수원서 치러진다

최종수정 2014.08.22 15:34 기사입력 2014.08.22 15: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유병언 장례식, 다음주 주말쯤 안성 금수원서 열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례식이 내주 주말쯤 경기도 안성 금수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이태종 대변인은 22일 오전 연합뉴스의 전화통화에서 "장례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다음 주 금(29일)·토(30일)·일(31일) 3일 중 하루로 좁혀진 상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과거 (구원파 설립자인) 권신찬 목사 장례식은 유 전 회장이 주관해 금수원에서 하루간 진행됐다"며 "유 전 회장 장례는 며칠 동안 할지도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수원에 유 전 회장 시신을 오랫동안 보관할 수 없어서, 장례식 하루 또는 이틀 전에 금수원으로 옮겨올 예정"이라며 "신도들이 장례식을 치르기 위해 성금을 모은다는 말이 있는데 그건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유 전 회장 시신 인계를 위해 유족들과 협의를 어느 정도 마무리함에 따라 이르면 이번 주말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