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오후2시 '유병언 CCTV' 추가 공개…"언제까지 생존했었나"

최종수정 2014.08.19 12:23 기사입력 2014.08.19 12:23

댓글쓰기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도주 모습이 CCTV에 담겼다. (사진출처 = TV조선 방송 캡처)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도주 모습이 CCTV에 담겼다. (사진출처 = TV조선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찰, 오후 2시 유병언 CCTV 영상 공개 예정 "5월29일까지 생존"

전남 순천경찰서에 마련된 '유병언 변사사건 수사본부'는 19일 오후 2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생전 마지막 도주 행적이 담긴 CCTV를 공개하고 유 전 회장의 이동경로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영상 판독 결과 유씨가 적어도 지난 5월29일 낮까지 살아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전남 순천의 야산에서 유병언 씨의 시신이 발견되기 약 보름 전인 지난 5월29일, 유전 회장이 마지막으로 검·경의 추적을 피해 달아나는 모습이 확인됐다.

채널A와 TV조선 등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경찰은 유 전 회장이 전남 순천 별장을 벗어나 도주하는 모습이 담긴 CCTV 3개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유 전 회장은 지난 5월28일 새벽 3시께 순천시 서면 학구삼거리 부근 CCTV에서 처음 포착된 후, 다음날 오전 11시와 11시30분에 순천시 승주읍 쪽으로 가는 22호선 국도 입구의 슈퍼마켓과 200m 떨어진 한 공장 옆쪽의 이면도로 CCTV에서도 모습이 잡혔다.

경찰이 확보한 CCTV를 토대로 추정해 보면, 유 전 회장은 지난 5월26일 통나무 별장을 벗어난 뒤 계곡을 따라 사흘 동안 이동하며 도주한 것으로 보인다.

유 전 회장의 사망시점이 지난 5월25일에서 6월2일 사이로 추정되는 가운데 적어도 29일 낮까지는 유씨가 살아 있었다는 사실이 추가로 확인된 것이다.

미제로 남아있던 유 전 회장의 마지막 행적과 정확한 사망시점이 통나무 별장 주변의 CCTV와 국과수의 과학적 분석을 통해 확인될 수 있을 지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