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병원, 골다공증 클리닉 개설

최종수정 2014.08.20 11:09 기사입력 2014.08.20 11: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서울대병원은 내분비대사내과에 '골다공증 클리닉'을 개설했다고 20일 밝혔다.

클리닉은 골다공증을 비롯한 골대사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내과 신찬수 교수가 매주 화요일 오전에 진료를 본다. 클리닉에선 개인 맞춤 상담과 적절한 식이, 운동 교육, 낙상 예방, 약물 치료 등 전반적인 진료를 다룬다.

골다공증은 '뼈에 구멍이 생기는 질환'이라는 의미로 골의 질량이 크게 감소해 뼈가 약해져 약한 충격에도 쉽게 부러지는 질환이다. 증상이 없다 골절이 발생해야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켜 '침묵의 질환'으로도 불린다. 조기에 정확하게 진단하고 지단하고 지속적인 치료와 관리를 통해 골절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