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외환銀, '조기통합' 공식선언

최종수정 2014.08.19 12:47 기사입력 2014.08.19 12:08

댓글쓰기

다음주 이사회 개최해 통합 결의…통합추진위원회 곧 출범

김종준 하나은행장(사진 왼쪽)과 김한조 외환은행장이 19일 '하나-외환은행 통합을 위한 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자료제공: 하나금융)

김종준 하나은행장(사진 왼쪽)과 김한조 외환은행장이 19일 '하나-외환은행 통합을 위한 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자료제공: 하나금융)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조기통합을 공식 선언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조기통합을 언급한 지 한 달여만에 조기통합을 공식 추진하는 것으로 다음주부터 통합 절차가 진행될 계획이다. 단 조기통합을 결사 반대하고 있는 외환은행 노동조합과의 협상이 이뤄지지 않아 난항이 예상된다.

두 은행은 19일 '하나-외환은행 통합을 위한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김종준 하나은행장과 김한조 하나은행장이 직접 서명한 선언문은 조기통합을 위해 공식적인 절차를 진행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다음주 이사회를 개최해 통합을 결의하고 통합계약서를 승인하는 것을 시작으로, 통합추진위원회 출범, 양행 통합 승인 주주총회 개최 등의 순서로 진행할 예정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선언문 발표 배경에 대해 "통합 논의의 진척 없이 더 이상 시간만 지체하다가 조직내 혼란이 우려돼,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통합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확산에도 불구하고 외환노조의 통합논의 거부로 협상이 더 이상 진척이 없다"며 "급변하는 금융환경속에 노조의 대응만을 기다리다 시기를 놓친다면 영업환경의 불안정성이 지속돼 조직내 혼란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선언문에도 외환 노조에 고용안정과 근로조건 유지를 제안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인위적으로 인원을 감축하지 않고 인사, 임금, 복지 등에서 불이익이 없도록 하겠다는 내용이다.

이날 김종준 하나은행장은 "후배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빠른 통합이 불가피하다며 통합을 통해 국내 최고은행으로 도약하는 시기를 좀 더 앞당기고 그 과실은 직원들이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직원들의 근로조건 개선과 다양한 의견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한조 외환은행장은 "영업현장에서 직원들을 만나보니 차츰 통합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직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제 노조도 진정으로 직원들의 고용안정과 근로조건 유지를 위한다면 하루빨리 통합을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