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장남 군 가혹행위에도 '호프 한 잔'으로 힐링

최종수정 2014.08.19 17:41 기사입력 2014.08.19 10:06

댓글쓰기

15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SNS에 게재한 글(사진출처 = 남경필 페이스북)

15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SNS에 게재한 글(사진출처 = 남경필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남경필 경기도지사, 장남 군 가혹행위에도 '호프 한 잔'으로 힐링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장남의 후임병 가혹행위 사실을 알고 있던 시점에서 병영문화 관련 기고문을 내보낸 데 이어, SNS에 ‘음주글’까지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정성 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10시꼐 남경필 지사는 자신의 SNS에 “수원 나혜석거리에서 호프 한잔 하고 있습니다. 날씨도 선선하고 분위기도 짱~입니다. 아이스께끼 파는 훈남 기타리스트가 분위기 업시키고 있네요-나혜석 거리에서”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남경필 지사는 13일 장남이 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조사받는다는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알려졌다. 따라서 이 글이 본인이 직접 게재한 것이라면 남 지사는 아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을 통보받은 지 이틀 만에 음주를 하며 감상적인 글을 올리는 등 진정성이 의심되는 언행을 보인 셈이다.

또 같은 날 남경필 지사는 한 중앙 일간지를 통해 군대에 보낸 두 아들에 대한 걱정을 드러낸 기고문을 게재해 구설수에 올랐다. 남경필 지사는 김현승 시인의 ‘아버지의 마음’을 인용해 “아버지가 되고 나서야 선친의 마음을 짐작이나마 했다”며 “자식 걱정에 밤잠 못 이루는 이 시대 모든 아버지의 심정도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썼다. 이어 “아들 둘을 군대에 보내놓고 선임병사에게 매는 맞지 않는지, 전전긍긍했다. 병장이 된 지금은 오히려 가해자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닌지 여전히 좌불안석이다”라며 “며칠 전 휴가 나온 둘째에게 넌지시 물어보니 걱정 붙들어 매시란다”고 적었다.
한편 남경필 지사가 아들의 가혹행위 혐의 관련 조사 사실을 13일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아들의 가혹행위를 알고서 병영 문화에 대한 기고문을 쓴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쇄도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장남의 가혹행위 혐의를 통보받은 날이 지난 13일이라며 기고문을 보낸 건 하루 전인 12일”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