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證 "과도한 주식매매, 수익률에 악영향"

최종수정 2014.08.18 14:07 기사입력 2014.08.18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한화투자증권이 18일 과도한 주식매매가 고객 수익률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을 내놨다.

한화투자증권은 이날 '회전율-수익률 상관관계 분석'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올해 초부터 영업직원의 개인 성과급을 폐지하고 과다 주식매매 수익 불인정 정책을 시행한 이후 오프라인 고회전 고객의 회전율이 감소하고 수익률이 개선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주식 매매회전율이 높아질수록 수익률이 하락했다. 최저회전 그룹(평균 회전율 4.9%)의 수익률이 연 -3.9%인데 비해 최고회전 그룹(평균 회전율 2234%)의 수익률은 -19.8%였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0.72% 수익률을 기록했다. 특히 평균 회전율이 360% 이상이 되면 회전율과 수익률 간 반비례 관계가 두드러졌다. 수익률 악화의 주요 원인은 회전율 증가에 따른 거래비용(수수료, 세금) 상승이었다고 한화투자증권 측은 설명했다.

또한 손실이 난 종목을 방치하거나 장기 투자를 한다고 그냥 묻어만 두는 투자방법보다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히 대응한 고객의 수익률이 더 높았다. 평균 회전율이 39%~223%인 중회전 그룹의 수익률(-2.1~ -1.1%)이 평균 회전율 20% 이하인 저회전 그룹 수익률(-3.9% ~ -3.5%)보다 높게 조사됐다. 투자에 관심을 가지고 시장 상황 변화에 대응하여 적절히 거래하는 것이 사실상 거래를 중단하면서 투자를 방치 하는 것보다 수익률 제고에 효과적임을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기존의 증권사 영업방식에서 영업전담 관리자가 있는 오프라인 계좌수익률이 전담 관리자가 없는 경우보다 오히려 낮았다. 일부 거래가 있는 계좌의 경우, 전담 관리자가 있는 고객의 수익률이 동일 그룹 내 전담 관리자가 없는 고객보다 수익률이 2.8~6.0%포인트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데이터로 한화투자증권은 당시 다른 증권사들과 비슷한 영업방식으로 운영됐다.
주진형 한화투자증권 사장은 "전담 관리자가 있는 고객의 수익률이 더 나쁜 것은 내부적으로도 충격적이었다"며 "이를 외부에 공개할 것인가에 대해 경영진들이 많은 고민을 했지만 한화투자증권이 새롭게 거듭나기 위해서 치부를 스스로 공개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번 분석에는 새로운 경영정책이 도입되기 전인 작년 한해 동안 한화투자증권을 통해 주식을 거래한 고객 5만3000명의 데이터가 사용됐다. 전 고객을 회전율 기준으로 분류하고 각 그룹에 동일한 수의 계좌가 포함되도록 10개 그룹으로 나누어 각 그룹별 평잔 수익률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