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한일정상회담, 절대 안하겠다는 입장은 아냐"

최종수정 2014.08.17 12:04 기사입력 2014.08.17 12:04

댓글쓰기

KBS 정책진단 출연...가을 다자회의 계기 정상회담 모색 시사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7일 "우리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절대로 안 하겠다는 입장은 아니다"고 밝혔다.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서 진전된 조치를 보여줄 경우 올 가을 다자회의 계기에 정상회담을 모색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윤 장관은 이날 오전 방영된 KBS '일요진단' 프로그램에 출연, "내년 수교 50주년도 있기 때문에 일본측이 진정성 있는 조치를 취해 준다면 그 결과에 따라 한번 우리가 고민해볼 수 없는 것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10년을 보면 많은 경우 한일 정상회담이 성과 있는 회담으로 끝나기보다는 굉장히 다투고 전쟁 같은 분위기를 연출, 그 결과 양국관계가 더 악화된 선례가 있다"면서 "성과 있는 정상회담이 되려면 준비가 충분해야 하고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15일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공물료를 낸 것과 관련, "야스쿠니 신사는 식민주의와 일본 침략주의의 상징"이라면서 "아베 총리가 공물을 봉납한 것은 여타 80여명의 정치인이 (신사에) 간 것과 더불어 역사 수정주의적 행태를 반복하는 듯한 인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살아계시는 동안 이 문제를 깨끗하게 해결하는 것이 일본이나 후대를 위해 좋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는 "일본이 이 문제를 건드릴수록, 그것은 일본이 과거 침탈사를 인정하지 않고 반성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일본이 분쟁 지역화 전략을 구사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너무 감정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차분하게 하면서 영유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과 관련, 윤 장관은 "현실적으로 대안이 없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6자회담을 올바르게 재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한 리수용 외무상을 좀 길게 만났더라면 남북 6자 수석대표들 간 한번 협의를 갖자고 제안하려고 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못했다"고 소개했다.

윤 장관은 아베 총리의 방북이나 북일 국교 정상화 문제에 대해서는 "일북 간의 국교정상화는 10여 년 전의 평양선언에 포함된 것이기 때문에 언젠가는 그런 방향으로 갈 것"이라면서도 "일본이 그런 것을 고려할 때 한미일 공조나 유엔 차원의 제재문제 등을 신중히 검토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광복 70주년 행사의 한중 공동 개최 문제에 대해서도 "현재로는 중국은 중국대로 우리는 우리대로 할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윤 장관은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개발은행(AIIB)에 대해서는 "여러 측면을 잘 들여다보고 나서 국익에 맞으면 참가할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시기를 더 봐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