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아세안+3회에서"북핵·미사일 도발 저지 공조 필요"

최종수정 2014.08.09 18:50 기사입력 2014.08.09 1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미얀마를 방문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9일 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아세안+3(한중일) 회의에 잇따라 참석,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저지를 위해 공조할 필요가 잇다고 역설했다.

윤 장관은 이날 미얀마 수도 네피도 국제컨벤션센터(MICC)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 회의에서는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도발을 설명하고 아세안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단합된 목소리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조했다.
윤 장관은 또 "오는 12월 (부산에서 열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평화, 번영,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또 한 번의 획기적인 역사적 이정표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면서 "2015년 아세안 공동체 출범을 앞두고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특별 정상회의는 아세안과의 지난 4반세기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청사진을 같이 그려나가게 된다는 점에서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세안은 이미 한국의 주요 외교축으로 자리잡았으며 (정부의) 한·아세안 관계 도약에 대한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지난해 정부 출범 첫해부터 대(對) 아세안 외교를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이 아세안에 부여하고 있는 외교적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어진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저지와 비핵화 진전을 위한 아세안+3 회원국 간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윤 장관은 이 회의에서 "아세안+3이 1997년 외환위기 해결을 위해 동남아와 동북아간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출범, 점차 농업, 문화, 교육 등 20여개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해 이제는 명실 공히 동아시아에서 가장 제도화된 지역협력체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윤장관은 그러나 "이런 진전에도 여타 협력체와 중복문제가 제기되고, 새로운 이슈 해결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금융, 농업 등 그간 가시적 성과 분야는 지속 강화하면서, 동시에 빈곤퇴치, 수자원 관리 등 성과 부진 분야와 연계성, 공공행정 등 신규사업 추진 가능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것"을 제안했다.

윤장관은 또 동북아내 아시아 패러독스(Asia Paradox) 현상에도 아세안+3 차원의 기능협력 분야 진전을 위한 협력에 대해서는 한·중·일 간 공감대가 지속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