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성용, 맨유 상대로 EPL 개막 축포…팀 승리 견인(종합)

최종수정 2014.08.16 22:39 기사입력 2014.08.16 22:39

댓글쓰기

기성용[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기성용[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기성용(25·스완지시티)이 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호 골의 주인공이 됐다.

기성용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공식 개막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인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전체 개막 경기에서 골을 넣은 것은 처음이다.

기성용은 존조 셸비(22)와 함께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홈팀 맨유의 강한 압박에 고전하던 스완지는 전반 27분 기성용의 선제골로 분위기를 바꿨다. 기성용은 길피 시구르드손(25)이 밀어준 패스를 벌칙구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오른쪽 골 그물 하단을 흔들었다.

다급해진 맨유는 후반 들어 루이스 나니(28)를 교체로 넣고 전형을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바꾸며 공격에 더욱 무게를 실었다. 결국 후반 7분 만에 동점골이 나왔다. 후안 마타(26)가 올린 코너킥을 필 존스(22)가 뒤로 흘려주자 골대 앞에 있던 웨인 루니(29)가 바이시클 킥을 시도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루니는 후반 20분 벌칙구역 정면에서 골포스트를 맞고 벗어나는 프리킥을 선보이며 상대를 위협했다.

스완지는 그러나 쉽게 위축되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27분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맨유의 기세를 꺾었다. 교체 투입된 제퍼슨 몬테로(25)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웨인 라우틀리지(29)가 넘어지며 오른발로 밀어주자 달려들던 시구르드손이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승부를 매듭지었다.
기성용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활발하게 공수를 넘나들며 한 골 차 승리를 지켰다. 스완지가 맨유를 상대로 개막전에서 이긴 것은 1992년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처음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