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커들 나만 믿어!"…오토바이용 스마트 헬멧 내년 5월 출시

최종수정 2014.08.16 07:30 기사입력 2014.08.16 0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내년 5월이면 오토바이용 스마트 헬멧 '스컬리 AR-1'을 이용해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7일 IT전문매체 BGR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스마트 헬멧 스컬리AR-1 프로젝트는 미국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인디고고'에서 모금을 시작한지 하루만에 65만달러(약 6억6000만원)를 모았다.

기기가 실제로 제품화 되려면 9월 9일까지 25만달러(약 2억5000만원)가 모였어야 했는데, 이미 목표액을 넘고 양산에 들어갈 채비에 나설 수 있는 것이다.

스컬리 헬멧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후방을 볼 수 있는 카메라, GPS, 핸즈프리 폰, 음악 제어 등의 기능이 탑재됐다. 블루투스를 이용해 스마트폰과 연결된다. 내장된 배터리는 9시간까지 연속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마이크로USB 케이블을 이용해 충전할 수 있다. 주행 시 착용하는 헬멧으로 기능해야 하는 만큼 조작은 음성 인식을 통해 하도록 설계됐다.

조작은 턴바이턴 네비게이션은 운전자 10피트(약 3미터) 앞에 표시되며 시냅스 플랫폼을 사용해 운전자가 어디를 보는지와 상관없이 깨끗한 화면을 제공한다.
2015년 5월 정식 출시될 예정으로, 가격은 미국에서 1399달러(약 143만원), 이외 국가에서는 1599달러(약 163만원)가 책정됐다.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로 제공된다.

스컬리 설립자인 마커스 웰러는 앞서 인터뷰를 통해 "내비게이션 외에도 주행에 도움이 될 다양한 부가 기능을 개발할 것"이라며 "플랫폼을 개방해 서드파티 개발자들도 앱을 개발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